한국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측근 한 명이 부패 혐의로 기소됐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정상문 씨가 지난 2003년에서 2008년 사이 청와대 총무 비서관으로 재직할 당시 대통령 특수 활동비 12억 5천만원을 횡령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정상문 전 비서관은 또한 이미 구속된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상품권 1억원 어치와 현금 3억원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달 노무현 전 대통령은 검찰에 출두해 자신의 가족들이 박 회장으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받았다는 주장과 관련한 심문에 응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채무 변제에 쓰기 위해 부인 권양숙 여사가 명시되지 않은 액수의 돈을 받았음을 시인했습니다.

검찰은 권여사에 대한 추가 조사를 끝내는대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지, 불구속 기소할 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