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북한과 양자 회담을 가질 준비가 돼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로버트 우즈 국무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특사의 한국 방문과 관련해 미-한 양국은 6자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노력의 핵심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면서, 하지만 미국은 다자회담의 재개를 위해 북한과 양자 회담을 가질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보즈워스 특사도 서울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자회담을 강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양자적 토대 위에서 북한 문제를 다룰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우즈 대변인은 보즈워스 특사가 당초 예정과 달리 러시아를 방문하지 않고 12일 워싱턴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성 김 6자회담협상대표 등 나머지 방문단은 11일 일본에 이어 12일 러시아를 방문한 뒤, 13일 워싱턴으로 출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