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재 외신기자들의 모임인 서울외신기자클럽은 오늘 (8일)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 특사의 방한에 맞춰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 여기자 2명에 대한 조속한 석방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서울외신기자클럽은 성명에서 "여기자 억류를 외교적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북한의 처사는 인권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자 국제적 기준을 위배한 행동"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서울외신기자클럽은 이어 “북한은 외국 변호인이나 외교관, 소속 언론사 등의 접견을 허용하고 재판 과정을 신속히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외신기자클럽은 주한 미국대사관을 통해 보즈워스 특사에게 성명서를 전달할 예정이며, 한국과 해외 언론매체, 그리고 각국의 외교사절에게도 성명서를 보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