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찰청과 국가정보원은 오늘 (7일) 서울 남영동 조국통일범민족연합 즉 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이규재 의장 등 범민련 핵심간부와 6.15민족공동위원회 충북본부 관계자 등 6명을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범민련 간부들이 일부 시민단체와 함께 정부의 허가 없이 북측 인사들과 만나 정보를 교환하고 ‘민족의 진로’ 등 출판물을 통해 북한체제를 찬양.고무한 혐의를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범민련은 이에 대해 6.15 남북 공동선언 이후 통일부와 국가정보원의 허가를 받아 합법적으로 북한을 방문한 인사들에게 국가보안법을 적용해 연행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