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북한인권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인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한승수 국무총리가 말했습니다.

한승수 총리는 오늘(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세계시민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한국 정부는 인류보편적 가치인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 총리는 이어 “한국은 아시아 지역의 인권 선도국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국제 인권 분야에서 역할을 더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런 차원에서 지난 2007년부터 ‘국가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해 충실히 이행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