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경제가 올해 깊고도 광범위한 경기후퇴를 겪을 것이라고 유럽연합이 전망했습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유럽연합과 유로화 통화권 모두 올해 경제성장률이 4%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같은 전망치는 당초 예상보다 더 악화된 것입니다.

유럽연합 관리들은 내년에도 유럽연합의 27개 회원국들과 유로화권의 16개 국가들이 0.1%의 성장률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실업률 역시 내년까지 급격히 증가해 지난2년 동안 창출된 일자리가 거의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유럽연합은 현재 유럽 경제가 2차대전 이후 최악의 경기후퇴에 빠져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