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회에서는 1일 북한자유주간 행사와는 별도로 중국 내 난민 문제에 대한 설명회가 열렸는데요, 참석자들은 중국 정부가 탈북자 강제송환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 의회에서 1일 탈북자를 포함한 중국 내 난민 실태에 대한 설명회가 열렸습니다.

미국의 ‘의회-행정부 공동 중국위원회(Congressional-Executive Commission on China)’가 주최한 이날 설명회에서, 참가자들은 중국 내 탈북자들이 처한 어려움과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국제 난민 구호단체인 ‘레퓨지 인터내셔널’의 조엘 차니 부총재는 중국 정부에 실현가능한 방안을 요구하고 이를 관철함으로써, 탈북자들의 상황을 현실적으로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언론이 지켜보는 가운데 탈북자들을 외국 공관에 진입시키는 등의 공격적인 방법은 주목을 끌기는 했지만 중국 정부를 자극하고 탈북자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는 부작용이 있었으며, 따라서 국제사회가 협상 등을 통해 현실적인 개선을 요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차니 부총재는 중국 정부에 대한 요구사항으로, 탈북자 강제 송환 중단과 탈북자 자녀들에 대한 교육 기회 제공, 중국인과 결혼한 탈북자들에 시민권 부여 등을 제시했습니다. 차니 부총재는 또 중국 정부에 대해 탈북 여성을 노린 인신매매 범죄를 단속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차니 부총재는 중국은 베트남전쟁 당시 중국계 베트남 난민을 받아들이고 국제사회의 요구에 맞춰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선례가 있었다면서, 탈북자 문제에 있어서도 중국 정부의 정책을 변화시키는 실질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자유연합의 수전 숄티 의장은 중국에서 인신매매된 탈북 여성들의 사례를 소개하고, 중국 정부는 탈북자 강제송환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숄티 의장은 북한으로 송환된 탈북자들은 고문과 심각한 처벌을 받으며, 특히 여러 차례 탈북했거나 기독교를 접한 경우 공개처형까지 당한다면서, 중국은 국제 난민협약에 의거해 탈북자 강제송환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으로의 대량 탈북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숄티 의장은 탈북자는 한국에 정착할 수 있기 때문에 중국 정부는 이들의 안전한 한국행을 보장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티베트와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난민 문제 등에 대한 주제발표도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