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북한이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쿠바 아바나에서 열리는 비동맹 조정위원회 각료급 회의에 각각 참석합니다.

한국의 외교통상부는 신동익 외교통상부 국제기구정책관이 정회원이 아닌 게스트 국가 자격으로 개회식과 폐회식에 참석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정회원인 북한은 박의춘 외무상이 직접 참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이번 회의에서 지난 5일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정당성을 주장하며 이를 최종 문서에 반영하려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국 정부는 북한 주장의 부당성을 설명하며 문서화를 저지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