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요리사 마르코 피에르 화이트는 요리는 철학이라고 말했습니다.  요리사는 자신만의 철학이 있어야 한다는 뜻인데요.  맛있는 음식으로 사람들에게 행복을 전해주고 싶다는 철학을 가지고 요리사를 꿈꾸는 한 탈북 청년이 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요리사를 꿈꾸며 공부하고 있는 김성화 씨의 이야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