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원자력기구 IAEA 검증요원들이 북한을 떠난 가운데, 북한 주변국들이 북한에 6자회담 복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국과 일본 외무 장관들은 16일, 북한의 6자 회담 탈퇴 발표 이후 처음 만남을 갖고, 조속한 시기에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도록 미국과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일본의 나카소네 히로후미 외상은, 기자들에게 6자회담 재개에 있어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데에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외무부 대변인은 16일 베이징에서, 6자 회담의 존속을 위해 모든 당사국들에 냉정과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한편, 북한의 영변 핵 시설에서 불능화 작업을 감시해 온 유엔과 미국의 핵 전문가들은 북한 당국의 요청에 따라, 작업을 모두 중단했습니다. 북한은 이번주 초, 무기급 플루토늄 생산을 재개하겠다면서, IAEA요원들의 철수를 명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