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영변 핵 시설에서 국제 사찰단원들과 미국인 기술자들을 추방하는 등 로켓 발사를 비난하는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에 맞서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강경 조치들을 취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에 대한 제재와 대화를 모두 거론하면서 상황 대처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서 추방된 국제원자력기구 IAEA 검증요원들이 16일 북한을 떠났습니다.

북한 영변 핵 시설에서 불능화 작업을 감시해 온 IAEA 검증요원들은 이날 평양에서 고려항공 편으로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한 뒤 곧바로 비행기를 갈아타고 IAEA 본부가 있는 오스트리아 빈으로 떠났습니다.

이들은 영변을 떠나기 전 북한 당국의 요구에 따라 핵 시설의 봉인을 제거하고 감시카메라의 전원을 껐다고 IAEA가 밝혔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원들과는 별도로 영변 핵 시설에 머물러 온 미국인 기술자 4명도 며칠 내로 북한을 떠날 것이라고 미국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로버트 우드 국무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미국인 기술자들을 추방한 데 따른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미국은 “북한이 로켓 발사를 강행하고 미국인 요원들을 추방한 데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행동들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안팎에서 여러 나라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그러면서 현재 북한이 취해야 할 가장 시급한 조치는 미국인 기술자 추방을 철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장에 미국인 요원들이 없으면 영변 핵 시설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감시할 수 없고, 이는 미국 뿐 아니라 6자회담 참가국들을 포함한 국제사회에 매우 걱정스러운 일이라는 설명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는 한편으로는 북한에 대한 제재를 추진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대화를 강조하는 등 상황 대처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북한은 미국인 기술자 추방을 철회하고 6자회담으로 복귀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특히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의 평양 방문 계획에 대해 아직 알지 못하지만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조선광업무역개발회사와 단천은행 등 11개 북한 기업을 제재 대상으로 선정해 유엔 안보리 제재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오는 24일까지 구체적인 대북 제재 방안을 제출토록 한 안보리 의장성명에 따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