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오늘(16일) 북한에 대해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해 핵 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자세를 취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민족통일중앙협의회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한 자리에서, “북한의 6자회담 불참 선언과 핵 시설 원상복구 조치는 무모하고 매우 우려스런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차관은 그러나 “북한의 강경 조치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와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군사안보적 상황에 상관없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계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홍 차관은 이어 북한의 개성공단 직원 억류 사태와 관련, “일방적이고 위협적인 조치들은 개성공단의 장래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밖에 없다”면서 “접견권과 변호권 등 기본적 권리는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