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경제가 호전되고 있다는 징후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은 현재의 경기침체가 끝나기 전에 더 많은 주택 압류와 해고, 고통이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4일 이곳 워싱턴에 있는 조지타운 대학교 연설에서, 정부의 경기회복계획은 실업자를 줄이고 주택 부문에도 도움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정부는 경제 위기를 초래한 낡은 금융 규제를 개혁하고 투자은행들에 대한 새로운 강력한 규정을 부과하는 한편, 최고경영자들의 급여를 실제적인 실적과 연계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