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쿠바에 대한 가족 여행과 송금 제한을 해제하는 조치를 취하라고 행정부에 지시했습니다.

백악관의 로버트 깁스 대변인은 13일 열린 브리핑에서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깁스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이 선거 운동 중과 취임 이후 확인한 목표들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자들은 현재 취해지고 있는 한 가지 조치는 미국의 통신회사들이 쿠바에서 휴대전화와 텔레비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허가를 신청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 운동 중 쿠바계 미국인들에 대한 여행과 송금 제한 조치를 완화할 것이라고 공약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한 쿠바 지도자와 대화할 용의가 있다면서, 그러나 대 쿠바 금수조치는 쿠바의 민주적 변화를 촉진하기 위한 지렛대로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