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자 가족모임과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한국의 대북 민간단체들은 오늘(6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에 항의하는 내용이 담긴 전단을 북한으로 날려보냈습니다.

이들 단체 회원 10 여명은 대형풍선 10개에 1만장씩 모두 10만장의 전단을 매달아 바람에 띄워 보냈고, 전단 속엔 북한 돈 5천원권 4백 장을 넣어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북한의 위협에 무관심한 한국 국민들에게 실상을 알리기 위해 계속해서 전단을 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