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한다면 그에 상응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해 독자적인 제재 방안도 검토 중임을 내비쳤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31일 북한에 장거리 로켓 발사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면서, 발사를 강행할 경우 이에 따른 결과가 있을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네덜란드를 방문 중인 클린턴 장관은 이날 헤이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는 유감스런 일이며 계속되는 북한의 도발 행위의 또 하나의 사례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 그에 상응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조치가 있을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특히 일본은 자국 영토를 보호하고 지킬 모든 권리를 갖고 있다며, 북한의 미사일을 요격하려는 일본 정부의 결정을 옹호했습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의 고든 두기드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로켓을 발사할 경우 미국이 독자적으로 제재에 나서는 방안도 검토 중임을 내비쳤습니다.

두기드 부대변인은 유엔 안보리와 제재위원회가 언제든지 회의를 갖고 북한에 대한 대응 방안을 결정할 수 있다면서, 북한은 안보리 결의에 따라 탄도미사일 활동을 금지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두기드 부대변인은 이어 안보리 제재 외에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는 검토 대상에서 제외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독자 제재도 여전히 가능한 방안임을 내비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