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31일 관영매체를 통해 억류 중인 미국인 기자 2명을 불법입국과 적대행위 혐의로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두 기자의 조속한 석방 가능성은 희박해진 것으로 보이며, 자칫 사태가 장기화 할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근삼 기자입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31일 억류 중인 미국인 기자들의 진술과 증거자료를 통해, 이들의 불법입국과 적대행위 혐의가 확정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은 이어 해당기관이 조사를 계속하는 한편 확정된 혐의에 근거해 재판에 기소할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이들에 대한 대우는 관련 국제법에 근거해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국무부는 ‘조선중앙통신’ 보도 내용에 대해 알고 있다면서, 원하는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현재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케이블 텔레비전 방송인 ‘커런트 TV’ 소속인 중국계 로라 링 기자와 한국계 유나 리 기자는 지난 17일 북-중 국경 지역에서 탈북자 문제를 취재하던 중 북한에 억류됐습니다.

이에 앞서 고든 두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의 외교관이 미국인 기자들을 면담했다고 밝혔습니다.

두기드 대변인은 스웨덴 외교관이 지난 주말 두 여기자를 각각 별도로 만났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면담 날짜와 면담 장소 등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한편 국제 언론단체들은 북한 당국에 두 기자를 즉각 석방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국경없는 기자회’와 ‘국제여성언론재단’은 30일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 정부는 취재 중인 기자들을 불법행위로 억류하거나 기소할 이유가 없으며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