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에 근무하는 한국 측 직원 1명이 북한체제를 비난했다는 이유 등으로 북한 당국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이 직원은 개성관광 사업을 맡고 있는 현대아산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통일부는 북한의 개성공업지구 출입국사업부가 30일 오전 11시 50분쯤 개성공단 내 모 기업의 한국측 직원 1명을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지구 출입 체류에 관한 합의서' 와 '개성공업지구 출입체류 규정 시행규칙' 등 관련 규정에 따라 조사 중이라는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통지문에서 동인이 북측의 정치체제를 비난하는 등의 행동을 하였기 때문에 관련 규정에 따라 단속, 조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에 따르면 북측은 이 직원이 체제 비난 외에도 북측 여성 근로자를 변질, 타락시켜 탈북을 책동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현재 이 직원이 개성공단 내 북한 보위부에 의해 조사를 받고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사태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