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 바이든 부통령은 28일 미국은 쿠바에 대한 금수 조치를 해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칠레를 방문 중인 바이든 부통령은 이날 쿠바에 대한 금수 조치를 해제할 것이냐는 질문에 "금수 조치를 해제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이어 "쿠바 국민은 그들의 운명을 결정하고 자유롭게 살 수 있고 또 경제적 번영을 기대할 수 있어야 한다"며  "현재 미국이 직면한 최대 도전은 쿠바가 아니라 경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유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쿠바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라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쿠바 출신 미국인들이 쿠바에 있는 가족을 만나기 위해 쿠바를 방문 하거나 돈을 송금하는 문제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는 데는 찬성한다고 말해 왔습니다. 그러나 쿠바에 대한 전면적인 제재 해제는 쿠바의 민주화와 연계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