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 행정부는 경기 부양책 재정이 가치 있는 사업에 쓰일 수 있도록 확실히 하기 위해 강력한 지침을 마련하고 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날 백악관에서 주정부관리들이 모인 가운데 가진 연설에서 우선 순위 사업들은 일자리를 창출하거나 미국인들에게  영구적인 혜택을 가져다줄 수 있음을 보여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로비스트들의 영향력을 줄일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경제 부양책과 관련해 행정부 당국자를 만나는 그 어떠한 로비스트의 제안도 인터넷에 올려 일반에 공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