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의 세계식량계획, WFP를 통한 대북 식량 지원이 중단된 가운데 WFP는 북한 내 배분 감시요원들을 일부 철수하고, 지역 사무소를 폐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FP는 북한에서 최소한의 지원만 하고 있다며 주민들에 대한 악영향을 우려했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세계식량계획, WFP는 9일 북한 내 배분 감시요원의 수를 줄이고, 지역 사무소를 폐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WFP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지난 몇 개월 간 외부 지원이 줄어들어 현재 계획된 지원 사업의 15%만 수행 중이라며,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식량 지원 사업을 축소해야만 한다고 밝혔습니다. WFP에 따르면 대북 지원기금 목표액 가운데 현재 4.5%인 2천2백72만 여 달러만 모금됐습니다.

또한 당초 40만t의 식량을 WFP를 통해 지원키로 했던 미국 정부는 한국어 구사요원 수를 둘러싸고 북한 당국과 이견을 좁히지 못해 지난 해 9월 이후 식량 지원을 중단한 상태입니다.

WFP 아시아 사무소의 폴 리즐리 대변인은 북한과 미국 정부의 협상이 해결되지 않아 WFP의 대규모 지원 사업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WFP의 북한 내 사업 규모는 미국 정부의 기부액과 지원 식량 기준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어려움이 크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WFP는 성명에서 현재 식량 상황이 가장 악화된 북동부 지역에만 식량 분배를 진행 중이라며, 지난 해 승인된 긴급 지원사업 대상자 6백20만 명 가운데 현재 2백만 명만 식량 지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대상은 어린이와 임산부, 산모 등으로, 앞으로 3개월 간 매달 3천~3천5백t 의 식량을 분배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WFP는 지난 해 수확량이 바닥나면 북한은 곧 중대한 춘궁기에 돌입하게 된다며, 특히 북동부 지역에서 주민들의 영양실조가 우려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북한에서는 춘궁기가 시작됐다며, 시골 지역에서는 지난 해 가을 수확량이 벌써 바닥나 식량 지원이 매우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