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극, 뮤지컬로 통일을 열어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지난 2006년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의 실상을 그려낸 뮤지컬 '요덕스토리'로 화제가 됐던 평양 출신의 영화감독 정성산 씨인데요, '위대한 쇼'라는 제목으로 새로운 작품을 소개해 또 한 번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평양이 고향인 탈북자 정성산 씨의 이야기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