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이 5일 노동당의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담화를 통해 또다시 한국을 겨냥한 위협성 경고를 발표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도움이 되지 않는 발표’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환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평통은 오는 9일부터 20일까지 실시되는 미군과 한국군의 ‘키 리졸브’ 합동군사훈련 기간 중 북한 영공과 그 주변, 특히 동해상 영공 주변을 통과하는 한국 민간 항공기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평통은 5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국과 미국이 북한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을 하려 한다며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조평통은 이번 군사연습은 정치 군사적 대결 해소와 군사적 충돌 방지와 관련한 남북 간 합의가 전면 무효화된 상태에서 강행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남과 북이 고도의 전투태세에 들어가 있고 서로 총과 대포를 겨눈 일촉즉발의 초긴장 상태에서 무엇에 의해 전쟁이 터질지 그 누구도 가늠할 수 없다고 위협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6일 공식 논평을 통해 조평통 담화는 “정당화될 수 없는 비인도적 처사”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입니다.

“국제 항공규범에 의해 운행되고 있는 민간 항공기의 정상적인 운항을 군사적으로 위협하는 것은 국제규범에 위배됨은 물론 비인도적 처사로서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 국무부도 5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측 발표는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고든 두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북한은 평화적인 항공기 운항을 위협하는 성명을 발표하기 보다는 6자회담 상의 의무와 합의 사항을 이행하는 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