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을 지켜주는 것은 핵무기와 미사일이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1일, 3.1절 기념사에서 그같이 말하면서, 북한에 무조건적인 대화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한편, 중국과 일본 외무장관들은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북한의 활동을 공동으로 감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3.1절 90주년 기념식에서, 북한에 미사일 발사를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저는 북녘의 동포들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북한을 진정으로 지켜주는 것은 핵 무기와 미사일이 아니라 남북 협력과 국제사회와의 협력입니다." 

이 대통령은 어느 누구도 한반도의 안녕과 평화를 훼손해서는 안 된다며 그것은 성공할 수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비핵화야 말로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빠르게 발전할 수 있는 지름길이라면서, 그 과정에서 한국은 과감하게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조건 없는 대화의 문은 지금도 활짝 열려 있다며 남북 대화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남과 북은 빠른 시일 내에 대화를 해야 합니다. 3.1 정신의 가르침대로 남과 북이 만나서 한민족의 도약을 위해 합심해야 합니다." 

이 대통령은 남과 북은 상대방을 인정하고 존중하면서 평화적으로 공존 공영해 나가자고 합의해 왔다면서, 그 같은 합의들을 존중할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북 합의를 존중하겠다는 이 대통령의 발언은 그 간의 모든 남북한 합의의 정신을 존중하겠다던 과거의 입장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입니다. 특히, 지난 해 출범한 이명박 정부가 6.15 공동선언과 10.4 정상선언을 부정하고 있다는 북한과 한국 국내 일각의 비판을 잠재우면서 남북 대화의 장애물을 걷어내려는 뜻이 포함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풀이하고 있습니다.  

한편, 일본의 나카소네 히로부미 외상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움직임과 관련해, 일본은 북한이 통신위성을 발사하든 미사일을 발사하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006년 채택한 결의안을 위반한 것으로 간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을 방문중인 나카소네 외상은 1일,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와 다이빙궈 국무위원 등과 만난 뒤 기자회견을 가진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나카소네 외상은 이보다 앞서 지난 28일,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과 만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북한의 활동을 공동으로 감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카즈오 대변인은 일본과 중국 두 나라가 북한의 납치와 핵, 미사일 문제 등에 긴밀한 관계와 협력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은 북한의 활동에 대해 간접적인 우려를 표시하면서, 중국도 이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할 준비가 돼 있음을 내비쳤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