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 주재 신임 미국 대사에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공식 지명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 관리들은 앞서 라이언 크로커 현 이라크 대사를 대체할 가장 유력한 후보로 힐 차관보가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7일 이라크 주둔 미군 철군계획을 발표하면서 힐 차관보가 보여준 실용적 역량이 현 이라크에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보스니아와 코스보 간 성공적인 평화정착 등으로 능력을 인정받은 힐 차관보는 이후 한국주재 미국 대사를 거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로 북 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로 활동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