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의 크메르 루주 전 공산정권의 대량학살에 관한 재판에 부정이 있었다는 주장과 관련해 유엔과 캄보디아가 부정 방지를 위한 방법을 찾기로 합의했습니다.

유엔이 후원하는 국제재판소는 크메르 루주 정권의 고위 인사들에 대한 첫 공판을 지난주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캄보디아 정부가 재판에 정치적으로 개입하고 국제재판소의 캄보디아인 직원들이 채용 당시 금품을 상납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유엔의 피터 탁소에-젠센 법률담당 사무차장은 어제 캄보디아의 소크 안 부총리와 만나 국제재판소의 부정 방지 제도를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유엔과 캄보디아는 크메르 루주 공산 정권의 고위 간부 5명에 대한 재판을 위해 지난 2006년 국제재판소를 설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