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상희 국방장관은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을 넘는 것 자체를 도발로 간주"한다며, "북한이 선제공격을 해올 경우 타격지점에 분명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상희 장관은 오늘 국회 남북관계발전 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이 장사정포나 미사일 등으로 한국 함정을 공격할 경우, 북측의 '타격지점'을 공격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적 미사일은 분명히 우리 함정에 공격 행위를 했기 때문에 그 미사일 발사지점은 공격을 받아야 하는 겁니다"

이 장관은 대응 공격에 따른 국지전 확산 우려에 대해서는, 전면전으로 번지지 않도록 현장에서 가장 짧은 시간에 북한이 도발한 만큼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