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대통령이 17일 중서부 콜로라도 덴버에서 7천 870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에 서명했습니다. 이로써 경기부양법안은 정식 법으로 효력을 갖게 됐습니다. 

이 법은 미국경제가 침체기에서 벗어나도록 돕기 위한 연방정부의 지출과 감세안을 담고 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경기부양법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성장을 부추길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백악관은  이 법이 미국근로자들의 95%에게 감세혜택을 제공할 것이고 35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거나 보존하고 또한 교육과 에너지, 의료보험과 하부구조에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경기부양법은 민주당이 다수의석을 점하고 있는 상하 양원에서 열띤 논란을 촉발했고, 공화당 의원 대부분은 이 법에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많은 공화당 의원들은 이 법이 실효를 거둘 것인 지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공화당은 경기부양법이 지나치게 적은 감세율과 과도한 연방지출을 포함한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