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15일 한국 방문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방한에 앞서 사전 준비차 서울에 온 힐 차관보는 이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지 못하고 떠나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 자리에서 " 지난 4년간 최선을 다해 일했다"며 " 9.19공동성명의 완전한 이행과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졌어야 하는데 많은 장애물들이 있었고 그로 인해 시간이 너무 지연됐다"고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당초 힐 차관보는 북한 핵프로그램에 대한 검증 문제를 마무리 할 계획이었으니 지난 연말 북한의 반대로 핵검증 의정서를 체결하는데 실패했습니다.

이에 앞서 힐 차관보는 지난 4년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로 재직하면서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협상을 벌여 영변 핵시설 불능화와 핵신고를 받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