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가자 지구의 장기적인 정전을 조성하려 노력 중인 가운데 양측이 13일 다시 교전을 벌임에 따라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군당국은 공군이 가자지구 칸 유니스 시 인근의 표적물을 폭발시켜 무장분자 1명이 숨지고 최소 1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공습은 팔레스타인이 가자 지구에서 이스라엘 남부로 로켓 공격을 한 데 따른 것입니다. 팔레스타인의 공격에 따른 피해나 사상자는 없었습니다.

이스라엘 군에 따르면, 요르단강 서안, 헤브론의 군 초소에서도 이스라엘 병력과 팔레스타인 인들 간 돌팔매질로 14살된 팔레스타인 십대한명이 숨졌습니다.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측은 이집트의 중재에 따라 이틀 내로 이스라엘과의 장기적인 휴전이 발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