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북부에서 8일 도로변 폭탄이 터져 종교축제를 위해 카르발라를 향해 가던 시아파 순례자 2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시아파 이슬람교도들은 1천 300년 전 군벌세력과 맞서다 전사한 카르발라를 기념하는 '아슈라' 이후 40일간 추모기간을 매년 갖습니다.

오는 17일은 이 40일간의 추모기간이 끝나는 것을 기념해 시아파 이슬람교도들이 카르발라로 순례하는 '아르바인'이라는 기념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