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취임 후 첫 해외순방으로 일본, 인도네시아, 한국, 중국 등 아시아 4개국을 방문한다고 미국 국무부가 발표했습니다. 국무부는 클린턴 장관이 순방 중 각국 지도자들과 북한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오는 15일부터 일본, 인도네시아, 한국, 중국 등 4개국을 차례로 방문합니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클린턴 장관이 15일 아시아로 취임 후 첫 해외순방을 떠난다”며, “클린턴 장관은 순방 중 금융시장 불안정과 인권 문제, 안보와 기후변화 등 국 사회가 직면한 도전들에 대한 공통의 해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클린턴 장관이 16일부터 18일까지 일본을 방문한 뒤 이어 18일에서 19일 인도네시아, 19일에서 20일 한국, 20일에서 22일은 중국을 방문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클린턴 장관이 해외 첫 순방국으로 아시아 지역을 선정한 것은 미국 정부의 외교정책에서 아시아가 차지하는 중요성을 전세계에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의 이번 순방 중에는 북한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고 우드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이번 아시아 순방 결과가 현재 국무부가 진행 중인 대북정책 재검토에 반영될 것이라면서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국제사회에 약속한 의무를 지키도록 할 방법에 대해 아시아 지역 지도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싶어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클린턴 장관이 일본 방문 중 대북 중유 지원 문제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6자회담 합의에서 요구되는 행동들을 취하면 미국과 다른 참가국들도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