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면 굶주린 배를 움켜쥐고, 잠자리에 드는 사람들이 세계적으로 9억2천3백만 명에 달합니다. 그리고 이들 가운데 9억7백만 명은 개발도상권 주민들이고 이는 1년전 보다 7천5백만 명이 더 늘어난 수치입니다.

이 같은 사실은 영양부족인 여성들에게서는 태어나는 영양실조 아기들이 계속 늘어나고, 그렇게 태어난 아기들은 앞으로 학교와 일터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낮은 상태로 삶을 시작하게 됨을 의미합니다. 결국, 빈곤의 악순환은 계속될 수 밖에 없습니다. 굶주림은 이렇듯 빈곤의 원인이자 결과입니다.

미국은 세계의 굶주림을 크게 줄이고 그를 통해 빈곤도 줄이는 것이 가능하다고 믿고 있습니다. 최악의 식량 부족에 시달리기 쉬운 나라들에서 소규모 농민들의 식량 증산을 돕는 일은 바람직한 방법입니다.

미국의 대외원조 기관인 국제개발처, USAID의 환경 과학 정책국, 생물기술 수석 자문이자, 유세이드의 수석 농업정책 실장인 조세트 루이스 박사는 미국은 영양가 사슬의  모든 연결고리를 강화하기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루이스 박사는 이 같은 사업은 소규모 농민들에게 개발 차관과, 차관보증, 무상원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전개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또한 질병과 가뭄에 대해 내성이 강한 다수확 신품종 씨앗으로 작물을 재배하는 방법도 좋은 방법이라고 루이스 박사는 권장합니다. 미국은 그 밖에 개발도상국들의 농민들을 위한 현대적 식품생산 기술훈련의 확대를 지원합니다.

농업에 관한 연구와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개발도상 국가들의 농업과학자들과 농민들이 미국에 와서 농업 과학자들과 농민들로부터 배우게 하는 사업도 실시합니다.  또한 미국의 연방과 지방 정부 연구 기관들은 농산물의 지역내 판매 확대에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채택해, 시행함으로써 개발도상국 농민들을 도울 수 있습니다. 그 정책들은 도로망 등 하부구조 개선을 위한 투자와 국경선의 검문소를 줄이거나 폐지하는 것을 포함합니다.   

이 같은 방안들의 대부분은 지체없이 시행될 수 있습니다.  루이스 박사는 지속적인 빈곤감소의 관건은 정부가 아닌 민간분야에 달려있다고 지적합니다.  USAID는 개발도상 지역에서 개발지원과 민간분야에 대한 투자의 효율성 확대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민간 기업체들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미국회사들은 이미 개발도상 국가들에서 농업 생산성과 통상확대를 지원 하기 위해, 다양한 기관들과 협력활동을 벌이는데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전세계에 걸쳐 굶주림과 빈곤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의 수를 줄이는 일은 강력한 국제적 노력을 요구합니다. 미국은 자체 본분을 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