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고 지도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오늘 (1일) '제333호 선거구' 최고인민회의 제12기 대의원 후보로 추대됐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오늘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조명록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 등 군 고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333호 선거구 선거자대회에서 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후보로 결정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일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은 보고에서 최고인민회의 제12기 대의원 선거는 강성대국의 문패를 달기 위한 투쟁에서 전환의 계기를 마련하는 역사적 사변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앞서 1998년에는 제666호 선거구에서, 2003년에는 제649호 선거구에서 대의원 후보로 추대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