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29일 바락 오바마 새 행정부 역시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이 문제도 대북정책의 일환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의 로버트 우드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인권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북한 인권에 대한 질문에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이어 "현재 국무부는 대북정책을 재검토하고 있으며, 북한 인권 문제도 한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 인권에 대해 오바마 행정부가 전임 부시 행정부보다 더욱 강력한 입장을 취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자세한 대답을 피한 채, 북한의 인권을 향상시키기 위한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만 밝혔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북한의 인권 상황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아직 대북정책을 재검토하는 과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의회의 인준청문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계속 제기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힐러리 장관은 탈북자 등 북한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 여전히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오바마 행정부는 미-북 관계 정상화 과정 등에서 인권 문제를 계속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