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정부는 미국의 사설경호업체인 '블랙워터'의 이라크 내 활동을 더 이상 허용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블랙워터'는 이라크에서 미국 외교관 경호 업무를 수행해왔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지난 2007년 바그다드에서 '블랙워터' 소속 직원들이 이라크 민간인 17명을 불법적으로 살해했다는 입장입니다.

이라크 외무부의 압둘-카림 칼라프 대변인은 29일 '블랙워터'의 이라크 내 면허가 만료됐으며, 연장을 허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지 미국 관계자는 이라크 정부로부터 관련 내용을 통보 받았다고 말했지만, '블랙워터'의 구체적인 철수 시기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살인 사건에 연루된 '블랙워터' 직원 5명에 대해서는 현재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