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의 과격 무장단체 하마스와 파타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특사들이 26일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에서 만나 양측간 화해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지난 2007년 하마스에 의해 가자지구에서 쫓겨난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마무드 아바스 대통령은 가자지구에서 평화를 이룩하는 유일한 방법은 화해뿐이라며 양측에 화해를 촉구했습니다.

한편, 이슬람회의기구의 아마두 살 대변인은, 아프리카 세네갈의 압둘라예 웨이드 대통령이 26일 이스라엘과 통합 팔레스타인 정부간 중재를 위한 토대를 닦기 위해 이스라엘 관리들과 만났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조지 미첼 새 중동 특사도 가자지구 정전 지지와 중동 협상 재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중동 방문길에 올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