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6자회담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미국 국무부가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또 미국의 새 정부가 6자회담을 포함한 대북정책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근삼 기자입니다.

미국 국무부는 김정일 위원장의 비핵화 지지 발언을 환영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로버트 우드 부대변인은 지난 23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한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은 좋은 일이며,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 과정을 이행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 23일 평양에서 중국의 왕자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났으며, 6자회담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정일 위원장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6자회담 각 당사국들과 평화적으로 함께 지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중국과 함께 협조와 조화를 이뤄 6자회담을 부단히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전임 부시 행정부에서 추진해온 6자회담이 장점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인식하면서도, 대북 정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새 정부가 6자회담과 양자회담 중 어느 쪽에 더 무게를 둘지 묻는 질문에 대해 "북한에 대한 정책을 재검토하고 있으며, 검토 작업이 끝난 후에야 질문에 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이어 오바마 정부의 최대 관심사는 북한 핵 무기 계획의 완전한 제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오바마 정부는 한반도의 비핵화에 매우 관심을 갖고 있으며, 더 중요한 관심은 북한의 핵 무기 계획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근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