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낙태와 관련된 국제 단체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원을 금지하는 조치를 철회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3일째인 23일, 이같은 금지조치를 철회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폐지한 이번 금지조치는 낙태 관련 정보 제공이나 상담 등을 제공하는 해외 가족계획 단체에 미국 정부가 자금지원을 하는 것을 금지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발표한 성명서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국제 가족계획 단체에 대한 지원문제는 이제까지 정치적인 의견대립을 불러온 문제였다고 지적하고, 자신은 더 이상 이런 별 의미없는 논쟁을 계속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폐지된 낙태단체 지원금지 조치는 지난 1984년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시기에 만들어진 것입니다. 그동안 민주당 정부는 집권할 때 마다 이를 없앴지만, 공화당 행정부는 이 금지조치를 다시 살려내곤 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의 조치에 교황청 관계자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교황청 생명아카데미 대표 리노 피셸라 대주교는 현지 신문 기고를 통해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조치를 비난했습니다.

피셸라 대주교는 교황청이 오바마 대통령의 결정에 실망했으며 이는 미국인 전체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