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후 가진 첫 라디오 주례연설에서, 위기에 빠진 미국 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을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4일 방송되는 연설에서 의회가 8천 25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의 회복과 재투자란 이름의 경기부양안을 통과시켜 줄 것을 촉구하면서, 이를 위해 민주, 공화 양당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 미국 경제가 처해있는 상황을 전례없는 행동이 필요한 전례가 없는 상황이란 말로 주례연설을 시작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제안한 경기부양책은 3백만에서 4백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의료체계와 학교시설 그리고 도로와 대중교통 체계를 개선하고, 청정 에너지 개발의 토대를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