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계의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20일 주식시장을 크게 당혹시킨 이후, 세계 각국 정상들은 각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길 희망하고 있습니다. 

프랑스는 21일, 자국 은행들에게 최고경영자들의 2008년도 상여금을 포기하는 조건으로1백 3십 6억 달러의 자금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독일은 이 보다 더 큰 규모의 지원을 자국 은행에 약속했습니다. 벨기에도 새로운 구제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은, 이주 초 자국 은행에 대한 수십억 달러 규모의 새로운 구제 금융 안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위기에 빠진 은행을 돕는 것은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에게도 최우선의 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21일, 미국의 대규모 은행인 유에스 밴코프(US BANCORP)는, 작년 4.4분기 실적이 65퍼센트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