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화를 사용하고 있는 16개 유럽 국가들이 올해 경제공황에 직면했으며, 때문에 실업률과 정부 부채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유럽연합 EU 관계자들은 19일, 유럽 국가들의 경제가 올해 1.9퍼센트 감소할 것이며, 실업률은 9퍼센트를 웃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전망은 지난해 11월 나온 전망 치보다도 우울합니다.

경제전문가들은 유럽연합 경제가 올 하반기부터는 회복할 것이며, 2010년에는 다시 성장할 것이라면서도, 이 같은 전망은 불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