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은 17일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은 미국의 위협이 계속되는 한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만일 미국이 외교관계를 정상화 해주는 대가로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이는 잘못된 판단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13일 주한미군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남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한 바 있습니다.

한편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도 17일 성명을 발표해, 한국 정부가 대결을 선택했다고 말하고 북한군은 대남 전면 대결태세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전면대결태세 진입에 따라 강력한 군사적 대응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밝히고, 특히 북한이 설정한 서해 해상분계선을 지킬 것임을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외무부는 북한측의 남북한 비핵화 요구는 왜곡된 주장이라고 지적하고, 주한미군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