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내정자는 어제 열린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차기 미국 행정부의 외교정책과 관련해 이른바 `스마트 파워’ 개념을 강조했습니다. 스마트 파워란 외교와 문화 교류 외에 군사력과 경제제재 등도 대외정책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손지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내정자는 13일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조지 부시 현 행정부가 미국의 영향력을 과시하기 위해 외교보다 군사력에 크게 의존했던 것은 지나치게 관념적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오바마 차기 행정부는 지금보다 협력국이 많고 적대국은 적은 세계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자신과 바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는 “외교정책이 경직된 이데올로기가 아닌 원칙과 실용주의의 결합, 그리고 감정과 편견이 아닌 사실과 증거에 바탕을 둬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미국은 외교, 경제, 군사, 정치, 법, 문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는 이른바 ‘스마트 파워’를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스마트 파워’를 이용하면서 외교가 대외정책의 최우선이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그러나 필요할 경우에는 군사력도 동원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때로는 군사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알고 있다”면서 “미국민과 미국의 국익을 지키기 위해서는 필요할 경우 언제, 어디서든 최후의 수단으로 군사력에 의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마트 파워’란 군사력이나 경제제재 등의 ‘하드 파워’와 이에 대비되는 정치, 외교, 정보과학, 문화 등의 ‘소프트 파워’를 통합시킨 것과 같은 개념입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또 ‘스마트 파워’ 전략을 중동 지역에서 적극 추진해야 한다며 “평화를 결코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3주째 계속되고 있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폭격에 대해, 이스라엘의 입장을 이해한다고 밝혔습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자신과 “오바마 당선자는 이스라엘이 현 상황에서 스스로를 방어하고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으로부터 자유로워지려는 데 깊이 공감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그러나 이번 중동분쟁으로 인한 인도주의적 희생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며, 미국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협정 체결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이라크에 관해, 클린턴 내정자는 이라크 주둔 미군의 안전한 철수를 최대한 빨리 시작할 수 있도록 오바마 당선자와 로버트 게이츠 현 국방장관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미군 철수는 “주둔군 지위협정(SOFA)에 따라 이뤄지고 있으며 이 협정은 이라크와 미국 정부가 나아갈 방향을 분명히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이라크는 오는 6월까지 이라크 주요 도시에서 미군 전투병력을 철수시킨 뒤 2011년까지 미군을 완전철수 한다는 내용의 안보협정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는 미군 철수를 그 이전에 완료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클린턴 내정자는 양국 간 철수 시기에 대한 일부 이견이 있지만 중요한 것은 미국 정부와 오바마 당선자가 미군을 철수시킬 것이며, 이라크 정부도 철수를 순조롭게 진행시키길 원한다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