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시설 불능화 작업 가운데 하나인 미사용 연료봉 처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측 실사단이 오는 15일 평양을 방문합니다. 이번 방북은 북핵 6자회담 남북 수석대표간 합의에 따른 것이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남북간 현안 협의를 위한 한국 당국자의 첫 방북이어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핵 6자회담 한국측 차석 대표인 황준국 외교통상부 북핵 기획단장이 이끄는 한국측 실사단이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작업 중 하나인 미사용 연료봉 처리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15일 평양을 방문합니다.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은 13일 이번 방북이 지난달 북핵 6자회담 당시 남북한이 합의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방북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미사용 연료봉 실사단이라고 하는데요, 그러니까 6자회담 작년 12월에 남북 수석대표간의 합의에 따라서 우리의 실사단 방북계획을 북측에 알리니까 오라고 해서 그렇게 해서 가는 겁니다"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황 단장이 이끄는 실사단은 14일 베이징을 거쳐 15일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며 돌아오는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한국 정부는 당초 육로로 방북하기를 희망했지만 북측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아 중국을 경유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 단장 이외에 외교통상부와 통일부 당국자 각 1명, 한국원자력 연구원 2명, 한국 수력원자력 관계자 1명 등 모두 6명으로 구성된 실사단은 이번 방북기간 동안 불능화 조치의 마지막 단계인 미사용 연료봉 구매 협의를 벌일 계획입니다.

하지만 처리방안이 확정된 것은 아닙니다.

북한은 지난 2007년 10.3 합의에 따라 미사용 연료봉의 경우 구부리거나 매각하면 불능화가 완료된 것으로 간주키로 한 바 있습니다.

문태영 대변인은 "이번 실사단 방북을 통해 기술적 경제적 측면을 중점 조사한 결과에 따라 처리방안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단 가봐야 됩니다, 하여튼 그걸 뭘 어떻게 할지, 처리에 관한 건데 연료봉 처리에 대한 결정을 가서 할텐데 일단 봐야 됩니다"

북한은 10.3 합의에 따라 13일 현재까지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를 위한 11개 조치 가운데 5메가와트 실험용 원자로와 핵 연료봉 제조공장 불능화를 비롯한 8개 조치를 완료했고 폐연료봉 인출, 연료봉 구동장치 제거, 그리고 미사용 연료봉 처리 등을 남겨놓은 상태입니다.

이 가운데 폐연료봉은 모두 8천개중 5천500개 이상이 꺼내졌고 현재도 하루 15개씩 인출작업이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료봉 구동장치는 폐연료봉 인출이 마무리되면 간단한 작업으로 제거될 수 있습니다.

 북한이 지난해 7월말 한국측에 전달한 미사용 연료봉의 재원에 따르면 1만4천여개의 5메가와트용 또는 50메가와트용 미사용 연료봉을 보유하고 있으며 여기에 들어있는 우라늄 양은 100여톤으로 국제시세론 1천100만 달러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미사용 연료봉 처리에 걸릴 시간과 관련해 "얼마나 걸릴지는 북측과의 협의결과와 내용 그리고 북측의 의지에 달렸다"며 "몇 개월이 걸릴 수도, 몇 년이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실사단 방북은 이명박 정부 들어 북한과 현안 협의를 위한 한국측 당국자의 첫 평양방문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검증문제나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 등 다른 북핵 현안도 이번 실사단 방북기간 중 다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이번 방북은 실무적으로 진행될 것이며 실사단은 미사용 연료봉 문제만을 협의하러 가는 것"이라며 지나친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황준국 단장이 6자 회담 북측 상대인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을 만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에 대해서도 "북한으로부터 누구를 만날지 어떤 내용을 이야기 할 지 통보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선 북한이 실사단 방북을 허용한 데 대해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을 촉구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과 한국 러시아 중국 등 6자 회담 참가 4개국은 북한의 핵 시설 불능화 진전에 따라 총 100만톤에 상당하는 에너지와 자재 설비 등을 제공키로 하고 이를 진행 중이지만 검증문제에 대한 이견으로 한국 정부는 사실상 지원을 보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