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 바이든 부통령 당선자는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 저항분자들의 거점을 방문하는 동안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의 아프가니스탄 주둔 군사들에 대한 전면 지지를 재확인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자는 아프가니스탄 방문 이틀째인 11일 남부 칸다하르 지역에 주둔 중인 외국군 병사들을 방문했습니다.

현지 군 사령관들은 바이든 당선자에게 저항분자들의 공격이 급증하고 있는 칸다하르 지역 주둔 연합군 활동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미국은 올해 중 아프가니스탄에 3만 명 가량의 추가 병력을 파견할 계획입니다.

오바마 당선자는 오는 20일 취임하게 되면 이라크에서의 전쟁을 끝내고 미군의 노력을 아프가니스탄에 재 집중할 것이라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

The next vic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has reaffirmed President-elect Barack Obama's full support for troops in Afghanistan during a visit to a stronghold of Taliban insurgents.

Vice President-elect Joe Biden visited international soldiers in the southern province of Kandahar today (Sunday), on the second day of his trip to Afghanistan.

Military commanders briefed Biden on coalition activities in the south, where a surge in militant attacks has spurred U.S. plans to send 30-thousand more troops to Afghanistan later this year.

In a statement issued by NATO-led forces, Biden said he is very interested in what becomes of the region because, in his words, "it affects us all."

President-elect Obama has promised to end the war in Iraq and refocus U.S. military efforts on Afghanistan after he takes office January 20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