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프랑수와 피용 총리가 불안정한 에너지 가격이 세계 경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용 총리는 세계 각국은 에너지 가격의 불안정성을 조절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피용 총리는 또 석유의 생산자와 소비자가 에너지 가격을 조절할 수 있는 적절한 방법에 합의한다면, 양측 모두 이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유럽연합에 속한 독일과 영국, 스페인, 프랑스, 스웨덴은 9일, 2008년 11월의 산업생산량이 감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특히 유럽에서 경제규모가 가장 큰 독일은 지난 15년 이래 가장 떨어진 산업생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한편 브라질이나 멕시코 같은 나라들은 현재 식량과 에너지 가격이 몇 달 전처럼 빠르게 오르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브라질은 9일, 2008년 11월에, 식량과 음료수 가격이 전달에 비해 적게 올랐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멕시코 중앙은행 관계자는 멕시코의 물가상승률이 앞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