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가스관을 통해 유럽으로 향하는 가스를 감시할 국제 감시단 배치가 이뤄지는 즉시 유럽으로 가는 가스 공급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인 가즈프롬의 알렉세이 밀러 회장은 브뤼셀에서 8일 유럽연합 중재로 열린 회담 후 이 같이 말했습니다.

밀러 회장은 우크라이나 가스회사 나프토가즈의 올레흐 두비나 대표와 추가로 직접 회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유럽연합 에너지 국장의 말을 인용해 유럽연합 감시단 배치가 이틀 내에 준비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유럽 천연가스 수요의 4분의 1을 제공하는 러시아는 지난 7일, 우크라이나를 경유해 서부 유럽으로 가는 모든 가스 공급을 차단했습니다.

*****

Russia says it will resume pumping natural gas through Ukraine to Europe as soon as international observers are in place to monitor gas flow through Ukrainian pipelines.

The chief of Russia' state run energy firm Gazprom, Alexei Miller, put forward that position after EU-sponsored talks in Brussels today (Thursday).

Miller said he will also hold further face-to-face talks with Oleh Dubina, the head of Ukraine's gas utility, Naftohaz. He said the crisis, which has left most European countries without adequate gas supplies, must be resolved today.

Reuters news agency quotes a European Union energy director as saying EU observers would be ready in two days.

Russia, which supplies a quarter of all gas consumed in EU countries, on Wednesday cut off all gas supplies piped through Ukraine to the West. Moscow wants Ukraine to pay the full market price for gas. But Ukraine says that fee is double what it is prepared to p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