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방문중인 미국의 존 네그로폰테 국무부 부장관은 6일, 미국과 중국 간 외교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베이징에서 열린 각종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네그로폰테 부장관은 기념식 연설들을 통해, 지난 1979년 공식 외교관계가 수립된 이후 미국과 중국 관계가 매우 폭 넓고 깊은 관계로 발전했다고 말했습니다.

네그로폰테 부장관과 중국 외교부의 왕광야 부부장은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미국과 중국 선수들 간의 탁구 경기에도 참석했습니다. 이번 탁구 경기는 핑퐁 외교로 불리며 냉전시대 적대국이었던 두 나라 관계의 해빙을 이끌었던 1971년의 역사적인 시범 경기를 기념하기 위한 것입니다.

한편,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은 나중에 네그로폰테 부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그 동안 두 나라 관계는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는 진전됐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

U.S. Deputy Secretary of State John Negroponte attended activities in Beijing Wednesday to commemorate 30 years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China and the United States.

In remarks at the ceremonies, Negroponte said ties between Washington and Beijing have evolved into a "very broad and deep relationship" since formal ties were established in 1979.

He and Chinese Vice Foreign Minister Wang Guangya attended a table tennis match between Chinese and U.S. players. The match commemorated a historic 1971 exhibition match held between the two nations that was dubbed "ping pong diplomacy," and began the thaw in relations between the Cold War rivals.

During a later meeting,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Foreign Minister Yang Jiechi told Negroponte that while relations have had their twists and turns they have moved forward on the whole.

Business ties have seen tremendous growth over the past three decades, but Washington frequently voices concerns about freedom of religion and human rights i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