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제 111대 의회가 6일 개원하는 가운데, 경제 문제가 회기 초 최대 현안이 될 전망입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자는 5일 의회 양원 지도부와 만나, 경제부양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당선자는 7천5백억 달러의 자금을 투입해서 도로 개선과 대중교통 건설 등에 투입하고, 이를 통해 3백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의회 개원일인 6일에도 전체 상원 의석 규모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입니다. 미네소타 주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상원의원 선거에서 희극배우 출신인 민주당 알 프랭킨 후보의 승리를 선언했지만, 공화당 측은 무효소송을 제기할 전망입니다.

공화당은 일부 투표 집계가 잘못됐으며, 재검표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


The 111th U.S. Congress is scheduled to convene today (Tuesday). The ailing economy is expected to dominate the early days of the session.

U.S. President-elect Barack Obama met Monday with leaders of the Senate and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in an effort to craft a new economic stimulus package that can get quick congressional approval.

The president-elect is asking lawmakers to approve around 750 billion dollars to improve roads, bridges, mass transit and schools in a bid to create three million jobs.

Meanwhile, the exact size and makeup of the Senate remains in question. Officials in the northern U.S. state of Minnesota have certified that Democrat and former television comedian Al Franken won the November contest for a Senate seat.

But aids to incumbent Republican Norm Coleman say they will challenge the results. They say some ballots were mishandled and others were left out of the recount.